홈 > 지역소식 > 지역소식
지역소식

대구시, 설 명절 대비하여 물가안정대책회의 개최

내일뉴스 0 8 0 0

- , 유관기관, 유통업체 등 30여 명 참여 물가안정대책회의 개최

-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 마련으로 설명절 장바구니 물가안정 도모

- ’21.12.20.부터 ‘22.2.2.까지 물가안정관리 특별대책기간 운영


대구시는 16() 오후 2시 시청별관 대회의실에서 구, 수급조절기관, 유통업체 관계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7cbb2408331dfc688c0db519b60933ed_1641785045_3948.jpg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대구지방공정거래사무소, 축산 도매법인, 대형유통업체, 전통시장 상인회, 소비자단체 등 민·관 관계자들은 각 기관별 설명절 성수품 수급관리 및 물가안정 추진대책을 공유하고 설 명절 물가안정을 위한 세부대책을 논의했다.

 

먼저 대구시는 설 명절을 맞아 지난해 1220일부터 올해 22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8개 구·군과 함께 물가 대책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군 합동으로 가격표시제 이행 준수, 불공정거래 차단 등의 지도점검을 통해 물가안정과 상거래 질서를 확립해 간다는 방침이다.

 

, 110일부터 128일까지 농··수산물(16), 생필품(12)과 개인서비스요금(5) 33개 품목에 대해 전통시장 및 대형마트에 가격조사를 확대 실시하고 그 결과를 시 홈페이지 생활정보에 게시해 시민들이 보다 저렴하게 성수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그리고 전통시장 소비 활성화를 위해서는 대구상공회의소, 여성경제인협회 등 유관기관과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 행사와 전통시장 이용 캠페인을 전개하고 장을 보는 시민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서 명절기간 동안 전통시장 주변의 주·정차도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그 밖에도, 124일부터 29일까지 두류공원과 시청별관에서는 농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운영될 예정이며, 127, 28일 양일간 농협대구지역본부에서는 대구농협직거래장터, 124일부터 28일까지 하나로마트 각 지점에서는 내고향 농축산물 직거래장터를 통해 평소보다 10~30% 저렴한 가격으로 성수품을 판매한다.

 

한편,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112월 대구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1% 하락, 전년 동월 대비로는 3.9% 상승해 전국 소비자물가보다 상승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2112월 전국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3.7%) 대구지역 연평균 소비자물가지수도 2.6% 상승해 최근 10년 들어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정해용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물가가 급등해 시민들의 가계 부담이 큰 실정이지만 시민들이 편안하고 훈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대구시는 민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설 명절 성수품 수급 및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