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역소식 > 지역소식
지역소식

경북 농업, '디지털 농산업'으로 대전환

내일뉴스 0 7 0 0

- 12일 농업분야 업무보고 -

- 디지털 농산업 전환위한 경북농정혁신 34개 과제 발표 -

-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도시와 상생하는 힐링치유공간으로 -


경상북도는 12일 도청 화백당에서 이철우 지사 주재로 농업분야에 대한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ec9815417779d79bff080af26f966cbc_1641985359_4793.png


이날 농업분야 업무보고에서는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도시와 상생하는 힐링 치유공간으로라는 목표 아래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농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경북농정혁신 34개 과제를 선정발표하고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을 진행했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화이트칼라 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해 스마트팜 플랫폼 기업과 연계해 현재 3%대인 지역 농업의 스마트화율을 2030년까지 50%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규 창업 농업인에게는 처음부터 스마트한 농업환경을 갖춰 창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기존 농업인들은 농장의 형태 변경 없이 리모델링을 할 수 있도록 자동화 시설 장비를 지원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됐다.

 

아울러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를 위해 도시지역에 기업형 식물공장을 유치해 농산업 외연을 확대하고 농업 경쟁력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통분야 역점시책으로는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 등 온라인 유통채널 다변화에 따라 공공배달앱(경북 먹깨비, 대구 대구로)과 연계한 상생형 식자재 공급 서비스를 도입해 지역 로컬푸드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나간다.

 

또 지난해 2300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농산물 품앗이 완판운동을 전국민 운동으로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군별 자체 쇼핑몰과 사이소를 통합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한편, 오프라인에서는 대형 유통업체들과 연계해 유통 걱정 없는 경북 농정을 만들어 갈 것을 다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경상북도 푸드밸리 조성방안 연구용역이 마무리 되는대로 통합신공항과 연계해 농산물의 생산, 가공, 유통, 수출 등 지역 먹거리에 대한 모든 것을 아우르는 푸드밸리 조성을 본격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농촌을 농사만 짓는 곳이 아닌 휴양, 치유, 관광 등을 제공하는 공간으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해 치유농업을 산업으로 재인식하고 농촌혁신의 핵심 산업으로 육성하면서 농촌 고령화와 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전략도 추진해 나간다.

 

치유농업 기반 강화를 위해 기존 농가단위 치유농장 조성을 지속해서 육성하고, 올해 농촌형 통합 치유농장 조성사업(Care Farm Valley)이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대학,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농업테크노파크로 변모시켜 변화하는 농업여건에 맞는 첨단 농업기술을 연구개발해 농업현장에 집중 보급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농업 분야도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미래산업으로 가야 한다라며, ‘미래산업은 융복합이 화두이기 때문에 농업도 연구기관대학과 원 팀으로 연구해야하고, 과학기술유통물류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라도 부서 간 칸막이도 허물어 종합적인 사고를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